연결 가능 링크

에스퍼 국방장관 지명자 “미-한 연합훈련, 북 위협 대비에 필수”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지명자가16일 상원 국방위원회의 인준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군과 한국군의 연합훈련은 북한 위협에 대비하는 데 있어서 필수라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지명자가 밝혔습니다. 한반도에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먼저 북한 대량살상무기와 미사일 시설을 제거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비쳤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지명자는 16일 상원 국방위원회의 인준청문회에서 북한을 이란과 함께 대표적인 ‘역내 위협’으로 꼽았습니다.

러시아와 중국을 “미국과 거의 대등한(near-peer)” 수준의 위협으로 꼽은 다음, 북한과 이란은 그 다음 급의 위협으로 거론한 것입니다.

[녹취: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지명자] “We must be prepared to respond to regional threats such as Iran and North Korea.”

미국은 이란과 북한 같은 역내 위협들에 대해 대응할 수 있도록 대비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에스퍼 지명자는 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미-한 연합훈련의 중요성에 대해 자세히 언급했습니다.

연합군사훈련은 “북한의 잠재적인 군사적 위협에 함께 대응할 수 있는 주한미군의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데 필수적 요소”이며, “어떠한 잠재적인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도 미군과 한국 군이 함께 대응할 수 있도록 보장해준다”는 것입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지명자] “Combined Joint Exercises are essential to maintaining the military readiness of U.S. forces in Korea. They ensure that the U.S. and Republic of Korea (ROK) militaries can respond together to any potential North Korean military threat.”

에스퍼 지명자는 또 “미-한 동맹은 그 인연이 1950년 한국이 침략을 받았던 당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며, 양국의 동맹은 “탄탄하고, 안정적이고, 믿을 수 있고, 상호 존중에 기반한 철통같은 관계”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국의 안보는 아시아의 안보 그 자체”라며, “안정적이고 번영하는 한반도는 역내와 세계 자유로운 국가들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지명자] ROK security is Asia’s security. Astable and prosperous Korean Peninsula supports the free peoples of the region and the world."

에스퍼 지명자는 국방장관에 임명되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노력하면서 미-한 양국의 상호 안보를 계속해서 존중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반도에서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에스퍼 지명자는 미군이 한반도 위기시 북한 대량살상무기와 미사일 시설을 재빠르게 확보하고 무력화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 주민의 인명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며,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미사일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정부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지명자] “I would work closely with the Department of Energy and the intelligence community to ensure we have the information necessary in a contingency to eliminate the threat from the sites without causing unintended effects on the broader North Korean population.”

에스퍼 지명자는 또 동맹국들이 공동의 안보에 더 공평하게 기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혀, 향후 동맹들과 비용 분담에도 나설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VOA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