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영국은 홍콩 간섭 말라”


류샤오밍 영국 주재 중국 대사가 7일 영국 공영방송 'BBC'의 일요 위클리 쇼인 '앤드류 마 쇼'에 출연했다.

중국 정부가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지지하는 영국 정부를 또다시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류샤오밍 영국 주재 중국대사는 어제(7일) 영국 공영방송 ‘BBC’ 인터뷰에서 “중국은 영국과의 외교전쟁에 관심이 없지만, 영국은 중국 내정과 홍콩의 사법절차를 간섭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류 대사는 또 “냉전적 사고방식에서 기인한 일부 영국 정치인의 발언을 거부한다”며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의 최근 발언을 다시 한번 문제 삼았습니다.

헌트 장관은 지난 2일 ‘BBC’ 인터뷰를 통해 “중국이 일국양제를 규정한 ‘영국-중국 공동선언’과 ‘홍콩반환협정’을 지키지 않을 경우 심각한 결과를 불러올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영국은 지난 1997년까지 홍콩 일대를 조차 통치한 뒤 중국에 관할권을 넘겨줬습니다.

헌트 장관의 발언에 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내정간섭 말라”고 논평하고, 영국 외무부는 류 대사를 초치해 항의하면서, 두 나라 사이 갈등이 고조됐습니다.

한편, 홍콩에서는 ‘범죄인인도조례’ 개정안, 이른바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휴일인 어제(7일)도 계속됐습니다.

홍콩 시민들은 카오룽 반도 일대에서 주최 측 추산 23만 명, 경찰 추산 5만6천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집회를 진행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를 비롯한 현지 주요 매체들이 전했습니다.

이날 집회는 지난달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홍콩섬 밖에서 열렸습니다.

입법회와 정부 청사들이 모여있는 홍콩섬 대신 본토 출신 관광객이 몰리는 카오룽의 주요 쇼핑가와, 웨스트 카오룽 고속철도역 등에서 홍보 활동이 주요 목적이었다고 현지 언론은 설명했습니다.

시위 참가자들은 본토에서 온 관광객들에게 자신들의 주장을 알리는 전단을 나눠줬고, 광둥어가 아닌 본토에서 쓰는 보통어로 “홍콩은 민주주의를 원한다”고 외쳤습니다. 당국은 이날 중국 본토와 홍콩을 오가는 열차표 현장 판매를 중단했습니다.

집회가 끝난 뒤에도 일부가 도로 농성을 벌이며 진압병력과 충돌했고, 경찰은 현장에서 6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