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캘리포니아 20년래 최대 강진


4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컨카운티 리지크레스의 고속 도로에 균열이 생겼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어제(4일) 규모 6.4의 강진이 일어났습니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오전 10시 33분쯤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를 진앙으로 한 지진이 인근 지역으로 퍼졌다고 발표했습니다.

‘AP’ 통신은 캘리포니아공과대학(CalTech·캘텍) 지질학과를 인용, 이번 지진이 “캘리포니아에서 일어난 지진 중 20년 만에 가장 강력한 것”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칼텍 측은 지난 1999년, 인근 지역에서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한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건물과 도로 파손 외에, 아직까지 큰 인명· 재산 피해는 보고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 지진 발생 지점은 대도시인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동쪽으로 240㎞(150mi) 떨어진 모하비 사막 근처여서 인구 밀집 지역은 아닙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캘리포니아 남부 지진에 대해 면밀히 보고 받았다”고 트위터에 적고 “상황이 완전히 통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당국은 159차례 작은 여진이 이어졌다고 전하면서, 조만간 대규모 후속 지진이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LA와 남쪽 부촌인 오렌지 카운티 일대에서도 이번 지진의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주민들은 집안 천장 조명이 흔들리는 장면이나, 상점 진열대의 물건이 쏟아진 모습 등을 촬영해 인터넷 사회연결망(SNS)에 잇따라 올렸습니다.

진동은 북동쪽으로 모하비 사막을 건너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까지 전파됐고, 반대 방향 멕시코 티후아나에서도 영향을 받았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캘리포니아는 태평양을 둘러싸고 지진과 화산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환태평양 조산대’, 이른바 ‘불의 고리’에 속해 있습니다.

지난달 ‘불의 고리’로 연결된 인도네시아 동부 반다해 도서 지역에서 규모 7.3, 일본 수도 도쿄 인근에서 규모 5.5 지진이 이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