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위안부 재단’ 해산 한·일 공방


지난 2016년 8월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열린 '나비 문화제'에 참석한 김복동 할머니가 소녀상 옆 빈 의자에 앉아있다. 오른쪽은 길원옥 할머니.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 재단’에 대한 한국 정부의 해산 조치에 강력하게 항의했습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5일)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재단 해산 방침은 일-한 합의에 비춰볼 때 심각한 문제”라면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한국) 대통령도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에서 (재단을) 해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한 바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이같은 입장을 일본 주재 한국대사관과 주한 일본대사관 등 공식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한국 측에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라’고 강하게 요구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재단 청산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언론에 밝히고, 일본 측이 낸 자금에 대해선 “피해자와 관련 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하면서 합리적인 처리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와도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화해· 치유 재단’은 2차대전 당시 일본군 성 노예로 동원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15년 한국과 일본 정부 간 합의로 설립했습니다.

일본 측이 10억 엔(미화 약 926만 달러)을 이 재단에 출연했습니다.

그러나 2017년 집권한 한국의 문재인 정부는 피해자들의 뜻과 무관하게 이뤄진 합의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합의 이듬해 출범한 ‘화해· 치유 재단’의 해산을 결정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을 비롯한 일본 언론은, 한국 정부가 일본에 통보 없이 최근 재단 해산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오늘(5일)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