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총리 “북한 실종 유학생 무소식”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시드니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북한에서 1주일 전에 사라진 호주 유학생 알렉 시글리 씨에 관한 소식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 수도 캔버라의 세인트 크리스토퍼 성당 미사에 참석해 시글리 씨와 그의 가족을 위해 기도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지금은 매우 어렵고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시글리 씨의 소재를 파악하고 집으로 무사히 데려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계속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익명의 소식통은 VOA에 북한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유학 중인 호주인 시글리 씨가 24일 늦게 혹은 25일에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시글리 씨가 억류된 이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고, 북한 당국은 억류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시글리 씨는 북한의 교육 관련 관광을 전문으로 하는 ‘통일 투어스’ 설립자로, 지난해 4월부터 김일성종합대학에서 북한 현대문학 석사 과정을 밟고 있었습니다.

호주는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지만 서로 대사관을 설치하지 않아 평양의 스웨덴대사관이 제한적인 영사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