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NYT “미, 북 핵 동결에 만족할 수도” 보도에 트럼프 행정부 “완전한 비핵화 목표 불변” 강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한국 방문을 마친 후 백악관을 들어서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이 대북 협상과 관련해 ‘핵 동결’ 협상안을 준비 중이라는 언론 보도를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미-북 양측이 실무 협상 재개에 합의한 가운데 향후 비핵화 협상에서 어떤 부분이 주요 쟁점이 될지 주목됩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미국이 북한과의 핵 협상에서 기존의 ‘완전한 비핵화’ 대신 ‘핵 동결’을 목표로 하는 새로운 협상안을 준비 중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미 ‘뉴욕타임스’ 신문은 지난 30일 ‘새 협상에서 미국이 북 핵 동결에 만족할 수도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신문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으로부터 영변 핵 시설 이상의 것을 받아내고 북한이 핵 물질을 더는 생산하지 못하도록, 사실상 동결하도록 하는 새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이런 방안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판문점 회동 몇 주 전부터 트럼프 행정부 내부에서 모습을 드러내 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행정부 관리들은 이 방안이 북한과의 협상에서 새로운 토대가 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런 방안은 북한의 핵무기 증대를 막을 수는 있지만, 가까운 미래에 20∼60개로 추산되는 현존하는 무기를 폐기하지 못하고, 북한의 미사일 능력도 제한하지 못할 것"이라고 신문은 지적했습니다.

미 고위 당국자들은 이같은 보도를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일 트위터를 통해 “NSC의 어떤 참모나 나도 북한의 핵 동결에 만족하는 어떤 바람에 대해서도 논의한 적도, 들어본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보도는 "대통령을 꼼짝 못 하게 하려는 누군가에 의한 시도로 비난 받을 만 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보도 내용은 “순전히 추측”이라며, “현재 어떤 새로운 제안도 준비하지 않고 있으며, 어떤 것도 정확하지 않다”고 일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북 정상의 합의에 따라 이달 중 재개될 예정인 양측의 실무 협상에서 핵심적으로 논의될 쟁점이 주목됩니다.

우선, 지난 2월 말 하노이 정상회담의 결렬을 초래한 영변을 포함한 북한 핵 시설의 폐기와 신고 문제가 협상의 출발점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미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하노이 회담 결렬의 원인에 대해, “북한은 핵 시설 5곳 가운데 2개 만을 없애길 원했다”며, “북한이 아직 협의할 준비가 안 됐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이번 한국 방문 중에도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영변 핵 단지 폐기가 실질적인 비핵화의 입구가 될 것”이라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은 단계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t's just a step. It might be an important step and it might not. But what we're doing today is a step. And probably it's a step in the right direction.”

영변은 단지 하나의 단계이며, 중요한 단계일 수도 아닐 수도 있지만 아마 올바른 방향으로의 한 걸음이 될 수 있을 것이란 설명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영변 핵 시설 폐기에 대한 제재 완화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어 미국과는 큰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달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담화입니다.

[녹취: 북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지난달 4일)] “미국은 지금의 셈법을 바꾸고 하루빨리 우리의 요구에 화답해 나오는 것이 좋을 것이다.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

다만, 스티븐 비건 특별대표가 최근 공개연설에서 “미국과 북한 모두 유연한 접근방식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밝힌 데 이어 협상의 `동시적, 병행적’ 진전을 강조하고 나서 주목됩니다.

미-북 양측의 실무 협상에서는 이밖에 비핵화에 대한 정의와 북한의 핵 신고를 포함한 비핵화 로드맵 문제 등이 다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