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연내 올바른 셈법’ 미국에 요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북한 당국이 미국을 향해 비핵화와 관계 정상화 협상의 ‘올바른 셈법’을 가져오라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시한은 연말까지로 다시 한번 못박았습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오늘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담화에서 “미국은 말로는 조-미 대화를 운운하면서도 실제적으로는 우리를 반대하는 적대행위들을 그 어느 때보다 가증스럽게 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미 밝힌 대로 미-북 대화가 열리자면 “미국이 올바른 셈법을 가지고 나와야 하며, 그 시한부는 연말까지”라고 강조했습니다.

권 국장은 “결과물을 내기 위해 움직이자면 시간적 여유가 그리 많지는 못할 것”이라며 “미국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가 결코 빈말이 아니라는 것을 명심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을 향해서는, 미-북 관계에 간섭하지 말라고 요구했습니다.

권 국장은 “조-미 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관계 근원으로 보아도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전날(26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미-북 3차 정상회담을 위한 양국 대화가 물밑에서 진행 중이라고 밝혔고, 한국 언론은 한국의 ‘중재자 역할’을 부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