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통령 DMZ 방문...‘대북 메시지’ 전달 효과


비무장지대(DMZ)내 판문점의 모습.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말 한국 방문 중 비무장지대 DMZ를 방문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만일 성사된다면, 역대 미국 대통령 가운데 다섯 번째가 됩니다. 과거 DMZ에 갔던 미국 대통령들은 야전 상의를 입고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널드 레이건(1983년 11월), 빌 클린턴(1993년 7월), 조지 W. 부시(2002년 2월), 바락 오바마(2012년 3월) 전 대통령 등은 모두 첫 임기 중 DMZ를 방문했습니다.

가장 최근 DMZ를 찾은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예고로 한반도 긴장이 높았던 시점에 방문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으로부터 25미터 떨어진 캠프 보니파스의 울렛 초소에 올라 쌍안경으로 북한 측 움직임을 직접 살펴봤습니다.

그리고 현장에서 근무 중인 장병들에게 “자유와 번영이 남북한만큼 극명하게 대조되는 곳은 없을 것”이라며 “여러분은 자유의 최전선에 서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음날 한국외국어대학 연설에서는 북한을 향해 더 구체적인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녹취: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 “Today we say, Pyongyang, have the courage to pursue peace and give better life to people of North Korea.”

북한 정권이 평화를 추구하고 자국민에게 더 나은 삶을 줄 수 있도록 용기를 가지라는 것입니다.

부시 대통령은 2002년 국정연설에서 북한을 ‘악의 축’으로 지목한 뒤 약 한 달 만에 DMZ를 방문했습니다.

부시 대통령 역시 울렛 초소에 올라 망원경으로 북한 쪽을 바라봤습니다.

대북 강경 발언이 쏟아질 것이란 우려와 달리 부시 대통령은 DMZ 방문 후 김대중 한국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전쟁을 일으킬 의사가 없고, 한국도 북한을 공격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정권이 가장 위험한 무기를 갖고 우릴 위협하게 놔둬선 안 된다”고 경계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빌 클린턴 대통령은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 NPT를 탈퇴한 지 4개월이 지난 1993년 7월 DMZ를 찾아 판문점과 ‘돌아오지 않는 다리’를 둘러봤습니다.

클린턴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면 지구상에서 사라질 것”이라며 핵 개발에 착수한 북한을 향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은 1983년 11월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DMZ를 찾았습니다.

그는 DMZ에 대해 “공산주의와 대치한 최전선이자 북한 사람들과 얼굴을 맞대고 있는 지점”이라며, 북한과 공산 진영을 향해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 검토는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교착 상태에 있는 미-북 비핵화 협상의 재개를 위한 긍정적인 움직임이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이뤄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만일 성사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들과는 달리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유화적이고 진전된 제안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