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조사관 “카쇼기 암살에 왕세자 연루”


지난해 10월 살해된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쇼기 씨(왼쪽)와 살해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사우디아라비아 출신 언론인 자말 카쇼기 씨 암살 사건을 조사한 유엔 특별조사관이 왕실의 책임을 제기했습니다.

아녜스 칼라마르 유엔 특별조사관은 어제(19일) 지난 6개월 간 진행한 사건 조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연루됐다는 신빙성 있는 증거가 있다”며 “국가적 차원의 범죄라는 것에 모든 면이 부합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칼라마르 특별조사관은 이 사건에 사우디 당국이 개입했다고 주장한 적이 있지만, 빈살만 왕세자가 연루됐다고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칼라마르 특별조사관은 미 연방수사국(FBI)이 관련 수사를 시작하고, 미국 법정에 형사기소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FBI는 이 같은 요구에 대해 논평하지 않았습니다.

이밖에 칼라마르 특별조사관은 감시·관측 기술을 사우디에 수출할 때 공인된 목적 외에 활용할 수 없도록 하는 등 국제사회의 제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우디 당국은 이 같은 조사 결과를 즉각 부인했습니다.

아딜 주비르 사우디 외무장관은 이날(19일) 보고서가 “신뢰없는 모순과 의혹만 담았다”며 “이미 나온 언론 보도를 재탕했을 뿐 새로운 것이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카쇼기 씨는 미국에 머물며 ‘워싱턴 포스트’ 신문 등에 기고한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이었습니다.

지난해 10월 혼인 관련 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터키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을 찾았다가 돌연 실종됐습니다.

이후 터키 당국은 카쇼기 씨가 영사관 내에서 암살됐다는 결론을 내리고, 사우디 왕실 개입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카쇼기 씨 사건에 왕실이 개입한 증거가 없다며, 미국과 사우디의 동맹은 굳건하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