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4월 대중국 수출액 최대치 기록...대북 제재 이전에 비해 여전히 10분의 1 수준


중국 단둥에서 압록강을 건너 북한 신의주로 향하는 화물차 행렬. (자료사진)

올해 4월 북한의 대중국 수출액이 제재가 본격 가동된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재 대상이 아닌 손목시계는 여전히 북한의 최대 수출품으로, 계속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4월 북한의 대중 수출액이 2천만 달러를 넘겼습니다.

국제무역센터(ITC)의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북한은 2천226만5천 달러어치의 물품을 중국으로 수출했습니다.

이는 2017년 12월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 결의 2397호의 유예기간이 끝난 지난해 2월 이후 가장 많은 액수이자, 전달인 3월의 1천621만 달러 보다 약 37% 증가한 수치입니다.

또, 전년도 같은 기간의 1천177만 달러와 비교해서도 약 2배 늘어나는 등 전반적으로 대중 수출액이 증가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2월 대중 수출액 942만 달러로 사실상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이어 다음달인 3월 1천237만 달러, 6월1천71만 달러 등 대중 수출액이 대체로 월 1천만 달러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8월부터 상승세에 접어들면서 11월과 12월엔 각각 2천4만 달러와 2천146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북한의 대중 수출액은 제재가 본격화하기 이전 시점까진 월 1~2억 달러대로, 지금보다 최대 10배 많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최대 수출품은 손목시계 제품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4월 북한은 총 851만1천 달러어치의 손목시계를 중국에 수출했는데, 이 역시 사상 최대치입니다.

앞서 북한의 대중 손목시계 수출액은 올해 3월 439만 달러, 제재가 본격화하기 이전 시점인 지난해 1월엔 125만 달러였습니다.

따라서 손목시계의 수출 증가가 4월의 전체적인 대중 수출액을 높이는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북한은 제재 품목으로 수출길이 막힌 섬유제품이나 석탄 등 광물 대신, 최근 들어 시계 수출을 늘리고 있습니다.

특히 시계 부품을 중국으로부터 들여와 완제품으로 돌려 보내는 전형적인 주문생산방식(OEM) 형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액수도 소폭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ITC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4월 대중 수입액은 2억1천870만 달러로, 전달인 3월의 1억9천795만 달러와 2월의 8천903만 달러와 비교할 때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전년도 같은 기간 북한의 대중 수입액인 1억6천179만 달러와 비교해도 5천만 달러 이상 늘어났습니다.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가장 많이 수입한 품목은 2천436만 달러를 기록한 플라스틱 제품이었고, 이어 인조 필라멘트(1천812만 달러)와 동식물성 유지(1천812만 달러) 순이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