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미-북 협상 조속한 재개 희망...제재 유지해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분쟁 예방과 중재'를 주제로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교착 상태에 빠진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협상이 가능한 빨리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반 총장은 유엔 회원국들의 충실한 대북 제재 이행도 강조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북 핵 협상이 교착 상태에 처해 있는 데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반 전 총장] “Unfortunately, the negotiations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have come to a deadlock since the failure of the Hanoi summit last February.”

불행하게도 지난 2월 하노이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미국과 북한의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져있다는 겁니다.

반 전 총장은 12일 ‘분쟁 예방과 중재’라는 주제로 뉴욕에서 열린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이 회의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반 전 총장] “I support the US government's efforts to realise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그러면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대한 충실한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반 전 총장] “We should maintain and faithfully comply with the sanction measures imposed by the Council on North Korea. I sincerely hope that all the Member States of the UN faithfully implement the sanction measures.”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유엔의 대북 제재를 유지하고 충실하게 따라야 하며,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제재를 충실히 이행하기를 바란다는 겁니다.

반 전 총장은 또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에 우려를 나타내면서 국제사회의 도움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반 전 총장] “Considering the fact that North Korea has suffered chronic food shortages during the last two decades, the situation seems to be worsening without support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반 전 총장은 북한이 지난 20년 동안 만성적인 식량난을 겪어 왔다며, 국제사회의 도움이 없이는 상황이 더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