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과 실무협상 준비돼...비건 대표 뉴욕 방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택특별대표. 국무부는 12일 비건 대표가 뉴욕을 방문 중이라고 확인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과 실무 차원의 협상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뉴욕을 방문 중인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국무부는 북한과의 협상을 계속 추진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의지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테이거스 대변인] “We're working on fundamentally here, our policy over the past year, it's I guess it's a year today, since Singapore is really the transformation of US-North Korean relations, we're looking, of course, to build a lasting peace, we're looking for a complete denuclearization.”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이후 미국 정부가 지난 1년 간 근본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건 미국과 북한 관계의 변화라며, “우리는 영속적인 평화 구축과 완전한 비핵화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따뜻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오테이거스 대변인] “The President, as obvious by his statement yesterday maintains a warm relationship with Chairman Kim. And here at the State Department, we are ready and willing to continue engagement on working level negotiations with the North Koreans. And we would like to, of course, you know, continue to discuss with our counterparts how to make progress toward the commitments that were made one year ago.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국무부는 북한과 실무 차원의 협상에 계속 관여할 준비가 돼 있으며, 그럴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1년 전 한 약속들을 향한 진전을 어떻게 이룰지에 대해 북한 측 대화 상대들과 계속해서 논의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실무 차원에서 북한과 연락을 취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 측과 진행 중인 대화에 대해 이 자리에서 언급한 적이 없다”며 답변을 피했습니다.

이어,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트럼프 대통령,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한 주민들의 밝은 경제적 미래를 구축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테이거스 대변인] “But we, of course, the Secretary, the President, and Steve Biegan, of course, look forward to building a bright economic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And again, we hope that the commitments that we made one year ago, will come to fruition, and we're certainly ready on the working level to do that. And of course, while that happens, while we work towards that economic sanctions do remain in effect.”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은 1년 전 한 약속이 결실을 맺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실무 차원에서 그렇게 할 준비가 분명히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일이 벌어지는 동안에도 경제적 제재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비건 대표가 12일 뉴욕을 방문 중이라고 확인하면서, 유엔 관련 회의에 참석하고 전문가들과 외국 파트너들을 만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