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매킨지 베조스, 재산 절반 기부


제프 베조스 최고경영자(CEO)와 매킨지 베조스 씨.

미국 유력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최고경영자(CEO)와 이혼한 매킨지 베조스 씨가 370억 달러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베조스 씨는 어제(28일)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Giving Pledge)’에 이 같은 의사를 통보했습니다.

베조스 씨는 서한에서 "자선 활동에 사려 깊게 접근하려 한다"면서, "많은 시간과 노력, 관심이 필요하지만 기다리지 않겠다. 금고가 빌 때까지 약속을 지켜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제프 베조스 CEO와 이혼 절차를 마무리 한 매킨지 베조스 씨는 위자료 등으로, 전 세계 가장 부유한 여성 중 한 명이 됐습니다.

추정 재산이 약 370억 달러로,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하는 부자 순위에서 22위에 올랐습니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는 트위터를 통해 “매킨지가 자랑스럽다. 그의 서한은 참으로 아름답다”며 호응했습니다.

기빙 플레지는 유명 투자가인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 ‘마이크로 소프트’ 창업자 빌-멜린다 게이츠 부부가 지난 2010년 설립한 기관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