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오스댐 붕괴 원인 공방


지난해 7월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주에서 수력발전댐이 붕괴된 후 물에 잠긴 마을의 모습.

지난해 라오스에서 대규모 인명 피해를 낸 수력발전소 보조댐 붕괴 사고는 사실상 시공· 관리업체의 잘못에서 비롯됐다고 라오스 당국이 밝혔습니다.

라오스 국가조사위원회는 어제(28일) 전문가위원회(IEP) 연구를 인용해, 폭우 등 천재지변 때문이 아닌 "적절한 조처로 막을 수 있었던 사고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작년 7월 라오스 아타프 주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이 무너져 5억t에 이르는 물이 한꺼번에 방류됐습니다. 물과 토사가 주변 마을 등을 덮쳐 사망자 40명, 실종자 66명, 이재민 6천명이 발생했습니다.

위원회는 당시 적색토로 쌓은 보조댐에 미세한 물길을 따라 물이 샜고, 이 때문에 내부 침식과 지반 약화가 진행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집중호우가 내렸지만 붕괴가 시작됐을 때 댐 수위는 최고 가동 수위에 도달하지 않았다고 확인했습니다.

주요 시공사인 한국의 SK 건설은 이같은 결론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통해, 이번 조사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한 경험적 추론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에는 SK건설뿐 아니라 한국서부발전, 그 밖에 태국, 라오스 기업들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했습니다.

사고 원인 규명에는 막대한 피해보상 문제가 걸려 있어 라오스 정부와 업체 간 공방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