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알래스카 접근 러시아 폭격기 저지


미 공군 F-22 전투기. (자료사진)

미 공군은 알래스카 해안으로 접근하던 러시아군 폭격기와 전투기들을 저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지난 20일 알래스카에서 200마일(322km) 떨어진 ADIZ(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하려던 러시아군 폭격기와 전투기를 저지했다"고 어제(21일) 트위터를 통해 발표했습니다.

사령부 측은 "E-3 공중조기경보 통제시스템을 통해 Tu(투폴레프)-95 폭격기 4대와 Su(수호이)-35 전투기 2대를 인지했다”고 밝히고, “먼저 미 공군 F-22 전투기 2대가 폭격기 2대를 저지하고, 나중에 출격한 F-22 2대가 나머지를 차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차단 기동에 막힌 "러시아 전투기들은 미국 쪽에 전혀 진입하지 못 했다"고 사령부는 설명했습니다.

방공식별구역은 자국에 접근하는 다른 나라 군용기를 조기에 식별하기 위해 영공 외곽에 설정하는 곳입니다. 국제법적으로는 관할권이 인정되지 않지만, 대개 해당국가의 허가를 받은 뒤 진입합니다.

그러나, 러시아는 이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다른 나라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하는 일이 잦았습니다.

러시아 군용기가 이번에 알래스카에 접근한 이유는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러시아 국방부는 “중립해역을 예정에 따라 정찰했다”면서 “미 공군 F-22 전투기들의 호위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최근 매년 수 차례 비슷한 일이 벌어졌고, 미군과 캐나다 군이 차단 기동에 나섰다고 언론에 설명했습니다.

이번에 미 공군이 저지한 Tu-95는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러시아군 주력 전략폭격기입니다.

`CNN' 방송 등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러시아 소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예방한 지 일주일밖에 안 된 시점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전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는 베네수엘라 사태와 시리아 내전 등 다양한 국제 현안에서 대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