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무역협상 재개...백악관 “2주내 결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왼쪽부터),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류허 중 부총리가 1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은 오늘(1일)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원하는 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언제든 중단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직무대행은 어제(30일) 미 서부 로스앤젤레스에서 연설하면서 "(협상이) 영원히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뭔가 이뤄질 것 같으면 계속하겠지만, 반대로 어느 시점에 '아무 성과 없음'을 선언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2주 내에는 어느 쪽인지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멀베이니 대행은 이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반드시 중국과 합의를 이루겠다는 열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대통령은 합의를 위한 합의는 하지 않을 것이며, 만약 위대한 합의가 아니라면, 우리는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베이징을 방문 중인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오늘(1일) 중국 측과의 협상을 위해 호텔을 떠나면서 "류허 부총리와 어제 좋은 실무만찬을 가졌다"며 "양쪽 모두 협상을 마무리 짓거나 계속하려는 강한 열망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협상이 막바지 쟁점 조율 단계에 이르렀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계속된 양국 대표단 회담에서 중국이 미국의 요구를 대부분 받아들였고, 미국은 ‘사이버 절도’ 관련 요구를 취소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 신문은 설명했습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신문도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시장개방 확대 등 주요 쟁점 대부분에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지난해 상호 부과한 고율 관세 철폐 시기와 방법, 합의 이행 강제조항 등이 마지막 걸림돌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