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특파원 리포트] 탈북 어린이 엄마 “사랑하는 딸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세요”


최 양 어머니가 30일 `한반도 인권통일 변호사 모임'(한변) 등 북한인권단체들이 서울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주최한 북송 반대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북한을 탈출한 뒤 중국 선양 외곽에 은신 중 중국 공안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올해 9살난 최모 양의 어머니가 딸을 북한으로 보내지 말아 달라고 중국 정부에 호소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최 양 어머니는 30일 `한반도 인권통일 변호사 모임'(한변) 등 북한인권단체들이 중국대사관 앞에서 주최한 북송 반대 기자회견에 참석해, 딸을 북한으로 돌려보내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녹취: 최 양 어머니] “제발 중국대사님께서는 불쌍히 여기시고 중국 정부는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시고, 생명을 살린다는 생각을 하시면서 한 번만 사랑하는 딸을 저의 품에 안겨 주십시오”

최 양 어머니는 어린 딸이 오직 부모를 만나겠다는 생각 하나로 북한을 탈출했다며, 그런 딸을 한국으로 데려와 지금까지 주지 못한 사랑을 주며 행복하게 사는 것이 유일한 희망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선양까지 무사히 탈출했던 딸과의 3년 만의 첫 전화통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녹취: 최 양 어머니] “먹고 싶은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엄마 저는 맛있는 것이 다 필요 없고, 빨리 엄마를 보고 싶다는 것이 딸의 첫 대화였습니다.”

최 양 어머니는 중국 정부에 한 자식의 부모로서 자식을 키우는 입장에서 생각해 딸을 가족의 품으로 보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는 며칠 전까지만 해도 휴대전화로 부모와 통화를 하며 서울에서 어머니와 함께 자유롭게 살기를 원했던 어린 소녀를 돕기 위해 힘을 모으자고 말했습니다.

[녹취: 태영호 전 공사] “우리 모두 한 마음이 돼서 목소리를 합하고 우리가 다 같이 몸무림칠 때 기적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김태훈 한변 상임대표는 최 양을 비롯해 이번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탈북민 7명은 한국 국민이라며, 따라서 한국 정부가 이들의 강제북송을 막고 이들을 구출해 내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에 대해서도 최 양 등 탈북민 7명을 북한으로 돌려보내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태훈 상임대표] “ 중국은 유엔 회원국으로서 국제규범인 난민협약과 고문방지협약의 가입국으로서 강제송환금지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최 양 부모는 인권단체 관계자들과 함께 중국대사관으로 행진한 뒤 강제북송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대사관 우편함에 전달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이달 초 북한을 탈출한 최 양과 외삼촌 등 탈북민 7명이 지난 주말에 중국 선양 외곽에 은신 중 중국 공안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을 묻는 `VOA' 질문에, 관련 사항을 인지하는 즉시 필요한 조치를 취해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