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3차 미북정상회담 전 북한의 핵포기 징후 봐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3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를 포기할 준비가 됐다는 추가 증거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와 매우 가깝게 지내려 한다며 남북대화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의 핵 포기 의지를 3차 미-북 정상회담의 선결조건으로 제시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17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무엇을 볼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는 전략적 결정에 대한 실질적인 징후라로 생각한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한 합의를 이룰 수 있다면 3차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충분히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비핵화를 향한 진전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로선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말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볼튼 보좌관의 이날 발언은 트럼프 행정부 내 다른 관리들의 발언보다 비관적인 어조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지적했습니다.

앞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이달 초 미 CBS 방송에 출연해 3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그 시점은 모른다면서도 조만간 열릴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러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폼페오 장관은 1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용의를 밝히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요구한 데 대해 “그의 성명을 봤고, 고맙다”며 “많은 대화가 일어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적으로 앞으로 나아가기로 결심한 것이 맞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볼튼 보좌관은 한국 정부와 매우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과 대화를 시도할 것인 만큼 우리는 이를 매우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빅딜’ 대해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