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미북 대화, 완벽하게 진행중…빨리 갈 필요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미네소타주 번스빌에서 '세금개혁 및 경제'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유대 관계를 거듭 강조하며 미-북 대화는 ‘완벽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빨리 움직일 필요가 없다며, 속도조절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에 대한 성과를 강조하며 또 다시 ‘속도조절’을 언급했습니다.

[녹취:트럼프 대통령] “I don't want it to move fast. It doesn't have to move fast. Right now it's moving along just perfectly and we have a good relationship. The sanctions are on. We got our hostages back. We got, our remains are coming back.”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미네소타주에서 ‘세금개혁과 경제’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미-북 대화와 관련해 “빨리 움직이길 원치 않는다”며 “빨리 움직일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완벽하게 움직이고 있고, 우리는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제재도 계속되고 있고 인질들이 돌아왔으며, 미군 유해도 돌아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유대 관계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트럼프 대통령] “I have very good relationship with Kim Jong Un. He just said the other day he looks forward to more talks. Talk is okay. Talk is okay.”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고, 그는 얼마 전 더 많은 대화를 고대한다고 말했다”며 “대화는 괜찮은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미-북 협상의 진행 속도가 더디다는 일부 언론들의 지적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전임 행정부들)은 매우 오랫동안 (북한과) 대화를 해왔는데, 싱가포르 회담은 불과 약 1년 전 일”이라며 “우리는 꽤 짧은 기간 동안 이것을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트럼프 대통령] “They've been talking for a long time. Now it's interesting. We've been talking, we were in Singapore what, a year ago. And so we've been doing this for a pretty short period of time. They've been talking for many many years for decades. And we've done a great job there. It’s interesting when the media said, ‘it's not moving fast enough.’ What about the last 40 years? Nobody talks about that. For 40 years they don't talk about it. With me it's like nine months, why is it.”

이어 “(전임 행정부들은) 수십 년 동안 대화를 해왔다”고 재차 강조하며 “우리는 그곳에서 훌륭한 일을 해냈는데, 언론들은 ‘빨리 움직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해 흥미롭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40년간 어땠는지에 대해선 누구도 말하지 않는다”며 “나의 경우 (북한과 대화 기간은) 거의 9개월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이어졌던 취임 직후 당시보다 상황이 나아졌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트럼프 대통령] “North Korea, that's moving along. You know when I came in, there were missiles going all over the places. There was a nuclear testing. Mountains were being moved over a little bit, mountains. They said, ‘boy, that's terrible what's happening over there.’ They thought it was earthquakes. I said that's not an earthquake. That's called a nuclear testing.”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당시 “미사일들이 곳곳으로 몰려 들고 있었고 핵 실험도 있었다”며 “산이 조금 움직여 사람들은 지진이라 생각했는데, 그것은 지진이 아니라 핵 실험이라고 알려줬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관계가 매우 좋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말에 동의한다"면서 "아마 훌륭하다는 단어가 더 정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3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며 "핵무기와 제재가 제거되는 날이 곧 다가올 수 있고, 이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3차 회담을 제안하면 해볼 용의가 있다며, 미-북 대화 시한을 올 연말로 못 박고 미국의 태도 전환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