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남 살해 혐의 베트남 여성, 다음 달 3일 석방”


북한 김정남 암살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 씨가 1일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에서 '상해죄'로 공소가 변경된 후 밝은 표정으로 법원을 떠나고 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 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이 다음달 3일 석방된다고 AFP 통신과 말레이시아 언론 등이 보도했습니다.

흐엉의 변호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레이시아 교도소 당국으로부터 흐엉이 다음 달 3일 풀려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석방 후 바로 베트남 하노이로 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흐엉은 지난 2017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야사와 함께 맹독성 신경작용제인 VX로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습니다.

이 두 여성은 모두 리얼리티 TV용 몰래 카메라를 찍는 줄 알았고, 독극물인지 몰랐다며 살해 혐의를 부인해 왔습니다.

말레이시아 검찰은 피고인들이 김정남 살해에 사용한 VX의 독성을 인식하고 있었으며, 살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말레이시아 현행법에 따르면, 살인죄로 유죄가 확정되면 사형이 선고됩니다.

두 사람에게 VX를 주고 김정남 얼굴에 바르도록 지시한 북한인 용의자 4명은 범행 직후 북한으로 도주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