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언론들 "트럼프, 대북 제재 입장 유지"…'스몰 딜' '빅 딜' 관련 엇갈린 반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백악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맞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두 정상은 이 날 백악관에서 회담하고 비핵화 진전을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주요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제재를 유지하겠다고 밝히면서도, 북한과의 3차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비핵화 접근법인 ‘스몰 딜’과 ‘빅 딜’에 대해서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언론들의 반응을 정리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한 정상회담에서 대북 제재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데 주목했습니다.

이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대북 제재 유지 밝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에 대한 기존 입장은 분명히 하면서도 김정은 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에 대해, 단계를 밟아야 하며 서두를 일이 아니라고 언급한 사실을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참모진이 방미 전 미-북 대화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면서, 문 대통령의 정치적 평판과 (핵 협상) 재개가 일직선상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비핵화 접근 방식과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단계적 비핵화에 열려 있다고 했지만, 그 세부사항을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AP’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비핵화 협상 재개의 중요성에 동의했지만, 제재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하는 압박이 될지에 대해서는 완전한 의견 일치를 보지 못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두 정상이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 경제 제재를 유지하기 원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라는 점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면서 3차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덧붙였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북한과의 ‘스몰 딜’에 열려 있다는 신호 보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협상 재개를 위해 ‘스몰 딜’에 관한

가능성을 유지하는 신호를 보냈지만, 초점은 ‘빅 딜’에 맞추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는 협상에 동의할 때까지 제재를 유지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도 트럼프 대통령이 단계적 접근법인 ‘스몰 딜’ 가능성을 열어놨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여러 ‘스몰 딜’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면서, ‘단계적’으로 할 수 있지만, 지금 미국이 하려는 것은 ‘빅 딜’이며, 이는 핵무기를 제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북한과의 3차 정상회담에 열려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도 소개했습니다.

한편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의 대북 제재 수준이 적정하다고 했다면서, 현재의 대북 입장을 그대로 유지해 한국과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