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에티오피아 정부 "추락기 보잉 지침 따랐지만 제어 불가"


다그마윗 모게스 에티오피아 교통부 장관은 4일 아디스 아바바에서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에티오피아 정부가 에티오피아항공 보잉 여객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조종사들이 당시 비상 지침을 철저히 이행했음에도 사고를 막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다그마윗 모게스 에티오피아 교통부 장관은 오늘(4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에 대한 예비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모게스 장관은 이날 "승무원은 제조사가 제공한 모든 절차를 반복해서 이행했지만 여객기를 통제할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보고서는 "항공기 기수가 반복적으로 아래로 향하는 '노즈 다운' 현상이 계속 발생했다"며 "제조업체가 항공기 비행제어시스템을 검토할 것을 권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잉사는 에티오피아 정부의 보고서와 관련해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에티오피아에서는 지난달 10일 승객과 승무원 157명을 태우고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 맥스 8'기가 이륙 6분 만에 추락해 탑승자 전원이 숨졌습니다.

앞서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에서도 같은 기종의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자 189명 전원이 숨져, 해당 여객기에 대한 안전성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