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북 핵 위협 여전히 심각…북 주민들 제재 아래 좋지 않은 상태”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일 펜실베이니아주 칼라일의 육군대학원을 방문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위협이 여전히 심각하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제재 속에서 어렵게 살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핵 무기 프로그램이 여전히 미국에 심각한 위협으로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1일 미 펜실베니아 지역매체인 ‘펜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핵 열망이 미국의 가장 큰 위협이라고 말한 사실을 소개하며 “그날부터 위협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여전히 갈 길은 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폼페오 장관 자신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더 많은 진전을 이루길 바랐다며, 미국은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한 것들을 지키도록 하는데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신뢰하되 검증하라’는 말을 인용하면서 어떤 비핵화 합의도 감시와 검증의 대상이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사람들을 북한으로 보내 무기 시스템이 폐기됐는지 확인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펜실베니아 지역 라디오인 ‘WHP 580’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시간표가 없다고 분명히 했다면서, 북한과의 협상은 한 걸음 전진했다가, 아마도 한 걸음 뒤로 물러서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폼페오 장관은 김 위원장이 자신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 약속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현 시점 우리의 노력은 그걸 어떻게 하고, 그런 결과를 어떻게 달성할 지 알아내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펜실베니아를 비롯한 전 세계 사람들의 위험을 실제로 줄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현실적으로 정해진 시간표가 있느냐’는 사회자의 거듭된 질문에 “시간을 예측하는데 있어 주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북한 주민들은 현재 제재 체제 아래 잘 지내고 있지 못하다며 “이런 사실이 물론 시간표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이 문제를 빨리 푸는 것은 미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비핵화를 향한 실질적인 첫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두 정상이 몇 달 안에 다시 만나길 희망한다며 그래야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가 실현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