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미국 비핵화 정의 영어와 한글로 북한에 전달”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미국의 주된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비핵화 정의를 영어와 한글로 각각 작성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볼튼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여러 대안을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 “And the deal that Kim Jong Un brought was not satisfactory. President Trump gave him several alternatives, what he called the Big deal.”

볼튼 보좌관은 21일 극우 성향 매체인 ‘브레이트바트 데일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가져온 합의안이 만족스럽지 않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빅딜’이라고 부르는 여러 대안을 김 위원장에게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이 모든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을 포기하는 대가로 아주 밝은 경제적 미래를 갖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에서, 그리고 앞서 싱가포르에서 한 일은 북한을 위한 문을 열어 놓고, 대량살상무기를 포기하면 그 같은 미래를 가질 수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는 북한이 그 문으로 걸어 들어오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의 비핵화가 미국의 주된 목표라고 강조하며, 북한에게 비핵화의 정의를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 “I think a denuclearize North Korea is the prime objective. And we gave them a definition. President actually handed over a piece of paper two pieces really one is in English one in Korean to Kim Jong Un that describes our definition of denuclearization.”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의 정의를 각각영어와 한글로 작성한 문서를 전달했다는 겁니다.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 이후 상황을 일종의 부동산의 관점에서 보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 한국 등에 둘러싸인 아주 좋은 위치에 있는 북한이 대단한 경제를 가질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과의 협상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과 관련해서는 중국이 북한 대외무역의 90%이상을 차지하는 지배적인 무역 상대국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모든 대북제재를 이행하도록 계속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중국은 북한을 충분히 거세게 압박한다면 올해 이 문제에서 실질적으로 열쇠를 쥘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중국이 20년 이상 북한의 핵보유를 원치 않는다고 말해왔다며, 궁극적으로 중국은 일본의 핵보유를 원치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