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브라질에 '주요 비나토 동맹국' 지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1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질을 '주요 비나토 동맹국(major non-Nato ally)'으로 지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요 비나토 동맹국이란 나토 회원국은 아니지만 미국과 긴밀한 관계를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동맹국에 부여하는 지위입니다.

현재 이 지위는 한국을 포함해 일본, 이스라엘, 아르헨티나 등 17개국이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브라질은 미국산 무기 구매와 군사 협력 등을 이유로 미국과의 협력 관계 강화를 추구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브라질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완전한 회원국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현행 나토 규정 아래 브라질은 정식 회원국 자격이 없습니다.

미국과 브라질은 국정 혼란이 계속되고 있는 남미 베네수엘라의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합법적인 대통령으로 인정한 바 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며, 베네수엘라의 경제와 정치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브라질 정상은 또 양국 간 무역 확대와 브라질에 대한 미국의 민간 투자 확대를 포함한 다양한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