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납북자 문제 해결 위해 과감히 행동할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6월 도쿄 총리 관저에서 납북 피해 가족들과 만났다.

일본 정부가 납북자 문제 해결책으로 북일 정상회담의 필요성을 거듭 밝히며, 과감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이고, 장소에도 구애 받지 않겠다고 전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일본 정부가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이라는 점을 거듭 시사했습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18일, 아베 정권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을 공동 제출하지 않은 데 대한 이유를 묻는 VOA의 질문에 “ 2차 미·북 정상회담 결과와 납치문제를 둘러싼 여러 정세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데 대한 결과"라면서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단독회담, 소규모 만찬을 통해 (일본인) 납치 문제를 제기했고, 이에 대한 양국 간 진지한 논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납치문제는 일본의 문제이며 일본이 주체적으로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으며, 다음에는 자신이 직접 김 위원장과 마주해야 한다는 결의를 밝히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납치피해자 가족들의 나이가 들어가는 상황에서, 아베 정권의 최우선 과제인 납북자 문제를 하루 빨리 해결하기 위해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과감하게 행동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앞으로도 상황을 주시하면서, 모든 선택지를 생각하며 전력을 다해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4일, 일본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40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지난 11년 동안 유럽연합과 공동으로 북한인권결의안을 제출해왔지만, 올해는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제네바주재 유럽연합대표부는 13일, 일본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한 반응을 묻는 VOA질문에 직접적인 답변을 피한 채, 유럽연합은 북한에서 자행되는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 유린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