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핵 전문가들 “영변 없이도 핵무기 연간 2~3개 제조 가능…영변 비중은 50% 수준”


지난 2008년 6월 냉각탑 폭파를 앞두고 촬영한 북한 영변 핵시설.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은 영변 핵 시설을 협상 카드로 고수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북한은 영변 핵 시설이 없어도 1년에 핵무기 2~3개를 만들 수 있는 역량이 있다고 핵 전문가들이 분석했습니다. 또 영변 핵 시설 비중은 북한 전체 핵 프로그램의 최대 50% 수준이며,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우라늄 농축 시설은 북한 도처에 있어 그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밝혀지지도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2000년대 북한 핵 사찰에 여러 차례 참여했었던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차장은 VOA와의 인터뷰를 통해 미국이 영변 핵 시설만을 대가로 제재를 해제하지 않은 것은 잘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우라늄 매장량과 우라늄 농축 시설의 특성을 고려하면 북한은 영변이 아닌 다른 곳에서도 얼마든지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해 핵 무기를 제조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녹취: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차장] “Actually North Korea has very extensive uranium resources. So they have uranium. We don’t know how much they are extracting. In public we don’t know where their uranium hexafluoride facilities are, which is feed material for enrichment.

북한은 풍부한 우라늄 매장량을 갖고 있지만 미국은 북한이 얼마만큼의 우라늄을 채굴하고 있는지 모르며, 농축우라늄의 원료가 되는 육불화 우라늄 생산 시설이 어디있는지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이어 북한이 비밀 우라늄 농축 시설을 곳곳에 숨겨 놨을 것으로 관측하면서 영변을 폐쇄해도 다른 곳에서 계속 핵을 개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차장] “Particularly if you have selected the technology North Korea has, which is the gas centrifuge enrichment technology it doesn’t use electricity very much. It looks like any other industrial workshop, or even a supermarket.

북한이 사용하는 가스 원심분리기 기반 농축 기술은 전기를 많이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해당 시설은 겉보기에 여느 공업단지나 심지어 수퍼마켓과도 구분이 안 된다는 설명입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따라서 북한이 도처에 가스 원심분리기 시설을 숨겨놔도 외부에서 찾아내기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관측했습니다.

또 다른 핵 전문가인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 소장은 북한이 이미 영변이 아닌 다른 곳에서 수소폭탄의 원료인 중수소화 리튬을 생산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영변의 핵 시설을 해체해도 북한은 수소폭탄을 만들 수 있을 뿐 아니라, 가스 원심분리기를 갖춘 우라늄 농축 시설에서 연간 2~3개의 핵 무기를 제조할 역량이 있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장] One could argue that Yongbyon produces enough plutonium and could be making weapon-grade uranium, for 2~3 nuclear weapons a year. They can have enough enrichment facilities outside of Yongbyon to make that same number a year.

북한은 영변에서 연간 2~3개의 핵 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양의 플루토늄과 무기급 우라늄을 생산하고 있고, 영변 이외의 다른 농축 시설에서도 그 만큼의 양을 만들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이어 미 정보 당국도 이미 이런 내용을 파악했기 때문에 영변 한 곳과 유엔 안보리 제재를 맞바꾸자는 북한의 요구를 미국은 거부했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또 영변 핵 시설이 전체 북핵 프로그램의 70%~80%에 해당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과장된 것”이라며, 각국 정부들의 분석을 종합했을 때 영변의 비중은 최대 50% 수준이며 가장 중요한 시설로 보기도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장] “I’ve never seen anyone say 80%. The most we would say is 50, and it’s not the most critical part at this time.”

핵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가 ‘영변 폐쇄’ 같은 단일 조치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면서, 전체 핵 시설 신고와 외부 검증 등 국제 기준에 맞는 조치들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