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샌더스, 2020년 미 대선 출마 선언


미 대선 출마를 선언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2016년 미국 대선에서 진보적 공약으로 돌풍을 일으켰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오늘(19일) 2020년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버몬트주가 지역구인 무소속 샌더스 의원은 2016년 대선 때 민주당 경선에 참여했지만,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패했습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지지자들에게 보면 이메일을 통해, 소수가 아닌 많은 사람을 위해 작동하는 정부와 경제를 만드는 것이 이번 선거운동의 목적이라며 출마의 변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여러분과 내가 2016년 선거운동을 통해 '정치혁명'을 시작했으며, 지금은 그 혁명을 완수하고 우리가 투쟁해온 이상을 실현해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현대 미국 역사에서 가장 위험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하며, 미국의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권위주의로 미국을 이끌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사회주의자'로 불리는 샌더스 의원은 지난 선거에서 보편적 전국민 건강보험, 공립대학 무료교육, 강력한 기후변화 대처 정책, 고소득층 세금 인상 등 공약을 내세워 전국적으로 '샌더스 열풍'을 일으켰습니다.

미 언론은 올해 77세인 샌더스 의원이 민주당 경선에서 고령과 당과의 연관성 문제 등으로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