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하원 외교위원장 “김정은 진정한 의도 의문…2차 정상회담 시간 낭비일 수도”


엘리엇 엥겔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미 하원 외교위원장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나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도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으로부터 협상 현황에 대한 설명을 직접 들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은 2차 정상회담에 나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제거하는데 진지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엥겔 위원장] “I hope that Kim is serious about getting rid of nuclear weapons on the Korean peninsula. I hope that he will make the concessions he needs so that there won’t be any nuclear capabilities on the Korean peninsula. If the talks can get to that, then it will be worthwhile…”

엥겔 위원장은 7일 VOA 기자와 만나 “한반도에 더 이상 핵 역량이 존재하지 않도록 그가 비핵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2차 정상회담이 그런 지점에 도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면 회담을 할 가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반대로 김정은이 대충 넘어가려 하거나 비핵화에 진지하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 회담이 된다면 모두에게 시간 낭비일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녹취:엥겔 위원장] “On the other hand, if the talks are just Kim playing games and not being really serious about it, then it’s a waste of everybody’s time and all it does is giving him the ability to look like that he is important…”

그렇게 될 경우 회담은 “김정은을 마치 중요한 것처럼 보이게 만드는 자리에 불과할 뿐”이라는 겁니다.

엥겔 위원장은 김정은이 얼마나 진정성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주목을 끌거나 존중을 받으려고 2차 정상회담에 나서는 것인지 알 수 없다는 겁니다.

[녹취:엥겔 위원장] “You don’t know how sincere he is. If Kim is just doing this to get the publicity, to get respects, you don’t know. I hope he follows through. It’s incumbent on the U.S. to make sure that they follow through…”

이어 김정은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길 바란다며, 그렇게 하도록 만드는 것은 미국의 의무라고 덧붙였습니다.

2차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한 관련 현황을 점검하는 감독 청문회를 개최할 것이라는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청문회에 출석하진 않을 것이라면서, 대신 외교위원들과 북한 관련 면담을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론 존슨 상원 국토안보위원장은 VOA에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을 계기로 어느 정도의 진전이 있었다고 강조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쌓아가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존슨 위원장 “I think President Trump is trying to develop a good relationship. We’ve gotten hostages back. We’ve gotten remains back. We haven’t seen missile tests…”

싱가포르 회담 이후 미국인 인질들을 북한으로부터 돌려 받았고 일부 미군 유해도 넘겨 받았으며, 북한의 미사일 시험도 중단됐다는 겁니다.

이어 핵, 미사일 실험이 이어졌던 트럼프 행정부 이전 상황을 상기시키면서, 이런 실험 중단이 최종 해법은 아니지만 싱가포르 회담 이후 북한 문제에 진전이 있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라는 트럼프 행정부의 최종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면서, 미-북 정상 간 ‘개인적 외교’를 통해 이 목표를 달성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