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 27-28일 베트남서 2차 미-북 정상회담”


트럼프 대통령이 5일 국정연설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를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를 발표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은 지난 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 이후 약 8개월 만에 열리게 됩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 동안 베트남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Chairman Kim and I will meet again on February 27 and 28 in Vietnam.”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연방의회에서 행한 신년 국정연설에서,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베트남 어느 도시에서 열리는 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담한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사적인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Our hostages have come home, nuclear testing has stopped, and there has not been a missile launch in 15 months.”

미국인 인질들이 집으로 돌아왔고, 15개월 동안 핵 실험이 중단됐으며, 미사일 발사가 없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미국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지금 잠재적으로 수 백만 명이 숨지는 북한과의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해야 할 많은 일들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가 좋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Much work remains to be done, but my relationship with Kim Jong Un is a good one.”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 국정연설이나 그 직전에 공개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회담은 정해졌고, 김 위원장과 자신 모두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 동안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장소로 베트남 하노이와 다낭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됐습니다.

지난 해 12월 마크 램버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이 베트남이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지로 적합한지 확인하기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부터 하원 외교위원회 공화당 간사를 맡고 있는 마이클 맥카울 의원은 지난달 VOA와의 인터뷰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맥카울 의원] “I met with East Asia-Pacific ambassadors yesterday at the State Department. It’s likely it will happen in Hanoi.

맥카울 의원은 국무부 청사에서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재 미 대사들을 만났다며 이 같이 전했습니다.

반면, 몽골도 2차 미-북 정상회담 후보지로 거론됐지만, 돈 오트곤바야르 워싱턴주재 몽골대사는 VOA와의 인터뷰에서, 몽골이 평양에서 가깝다는 지리적 이점도 있지만, 혹독한 겨울 날씨 때문에 2차 정상회담 장소로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은 지난 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 이후 약 8개월 만에 열리게 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1차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북한 두 나라의 새로운 관계 수립을 공약하고 한반도에서 영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 수립을 위해 노력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는 것을 확약하고 미국과 북한은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와 실종자의 유해 발굴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비핵화 실무협상은 한 달이 채 안 돼 교착국면에 빠졌고, 8월 말로 예정됐던 폼페오 장관의 4차 방북은 발표 하루 만에 취소되기도 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이 지난 해 10월 평양을 방문해 잠시 돌파구를 마련했지만,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11월로 예정됐던 뉴욕 방문을 연기하면서 교착상태가 계속됐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지속적으로 친서를 주고 받으며 관계를 이어갔습니다.

특히 지난 달 18일 김영철 부위원장이 워싱턴을 방문해 폼페오 국무장관을 만나고 이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면서 돌파구가 마련됐습니다.

이어 1월19일부터 2박 3일동안 스웨덴에서 미-북 실무협상이 진행됐습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 달 31일 미 스탠퍼드 대학 연설에서, 북한과의 협상에서 완전한 핵 목록과 모든 핵 시설 폐기를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비핵화 이전에 제재를 풀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많은 상응조치를 준비하고 있다며 종전과 평화체제 구축 등을 언급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이날 국정연설이 끝난 뒤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과의 역사적인 진전 등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의제들이 미국을 더욱 안전하고 존경받으며 번영하게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