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메르켈 독일 총리, "제3국 희생시키는 북핵 협상" 경계


일본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5일 도쿄 게이오대학에서 연설했다.

일본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제3국을 희생시키면서 북한과 거래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5일 도쿄 '게이오대학교'에서 열린 특강에서, 핵 감축 문제와 관련해 북한의 약속을 곧이곧대로 듣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나 미국의 정책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습니다.

독일 언론은 메르켈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이 미-북 협상에 대한 일본의 시각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일본은 미국과 북한이 미 본토에 대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만 초점을 맞춘 합의에 도달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또 이날 강연에서 독일은 일본과 함께 "지속 가능하고 성공적인 한반도 비핵화"를 항상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독일은 유엔 안보리 2월 의장국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메르켈 총리는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