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 노동장관 "북한 노동자 올해 연말까지 모두 송환"


지난 2003년 5월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 자린그라의 제재소에서 북한 벌목공들이 일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 정부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올해 연말까지 북한 노동자들을 모두 돌려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러시아는 유엔의 관련 결의를 준수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일각에서는 의구심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러시아가 자국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를 올해 말까지 모두 송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국영 매체 '스푸티니크'는 5일 맥심 토피린 노동·사회안전부 장관이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토피린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에 따라 2019년까지 북한 노동자는 본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러시아 역시 국제사회의 모든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7년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375호와 2397호는 북한 해외 노동자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를 전면 금지했고, 2019년 말까지 모두 북한으로 귀국시키도록 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알렉산드로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관련 유엔 결의가 채택된 이후 자국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는 3만4천 명에서 1만1천 명으로 줄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그동안 북한 노동자 고용과 관련해 유엔 결의를 이행하고 있다고 밝혀왔지만 일각에서는 의구심을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8월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자체 입수한 러시아 내무부 자료를 토대로 제재 이후에도 1만 명이 넘는 북한 노동자를 고용했고 여전히 신규 고용허가를 내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마체고라 대사는 신문이 언급한 1만 명은 유엔에서 관련 결의가 채택되기 전 고용 계약을 체결해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은 최근 북한인을 고용한 러시아 업체가 유엔 대북 제재를 피해 일부 북한 노동자를 타국으로 이동시킬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러시아의 영향력 아래 있지만 유엔 회원국이 아닌 아브하즈 자치공화국 건설 현장으로 일부 노동자들이 보내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