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비건-최선희, 스웨덴서 사흘째 실무 협상 종료"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스웨덴에서 2차 미북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북한이 스웨덴에서 진행한 2차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 협상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 등 한국 언론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오늘(21일) 오전 협상 장소인 '하크홀름순트 콘퍼런스'를 떠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비건 특별대표와 최선희 부상은 지난 19일부터 사흘 동안 스톡홀름 외곽 휴양시설인 '하크홀름순트 콘퍼런스'에서 협상을 벌였습니다.

양측은 다음 달 말로 예정된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상응 조치를 어떻게 주고받을지 집중적으로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지난 사흘 동안 같은 장소에 머물면서 협상 과정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는 비건 대표가 먼저 회의장을 떠난 뒤 남북 대표단만 2시간 정도 추가로 회의장에 머물러 남북 간 협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