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인 53% "정부 폐쇄 트럼프 대통령 탓"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백악관에서 국영보안에 관한 회의를 주재했다.

미국 연방 정부 부분 폐쇄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인들의 절반 이상이 이번 사태의 책임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에 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 신문과 ABC 방송이 최근 공동으로 벌인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3%는 연방정부 폐쇄의 가장 큰 책임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에 있다고 답했습니다. 민주당 책임이라고 답한 사람은 29%로 집계됐습니다.

또 국경장벽 건설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42%로 지난해 1월의 34%보다 높았습니다.

한편 CNN 방송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하는 응답은 37%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과거와 큰 변동이 없는 겁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7%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12월보다 5%P 오른 겁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주말 내내 백악관에서 기다렸다며, 민주당 지도부에 돌아와 협상에 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연방 정부 부분 폐쇄로 공무원 약 80만 명이 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