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무역 협상 종료...미 "협상 잘 됐어"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이 열린 중국 베이징의 상무부 청사 앞에서 경찰이 9일 보초를 서고 있다.

중국 베이징에서 사흘간 열린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오늘(9일) 끝났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은 양측이 상당한 합의를 이뤘다면서, 중국 정부가 자세한 협상 결과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측 협상 대표인 테드 매키니 농무부 차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협상이 잘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에서 각각 차관급이 대표로 참가한 이번 협상은 당초 7일과 8일 이틀간 열릴 예정이었으나 하루 더 연장됐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협상이 연장됐다는 것은 양측 모두 협의를 진행하는 데 매우 진지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8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의 대화가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어제(8일)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요구하는 지식재산권과 시장 개방 등 중국의 구조적 개혁 조치와 관련해 양측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