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마키 상원의원 “비핵화 진전 더 있어야…싱가포르 회담 이후 북 핵 위협 증가”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이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거듭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북 핵 위협이 오히려 더 커졌다며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비핵화 진전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위협에 실제로 대처하는 것보다 그런 척을 하는 데 더 관심이 있다는 것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번째 미-북 정상회담에서 분명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마키 의원은 7일 성명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거듭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북한의 비핵화에 의미 있는 진전이 더 있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두 정상이 만난 싱가포르 회담은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의문을 남긴 광범위한 공동성명만으로 승리를 선언하는데 만족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북 핵 위협은 더 높아지기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정은 정권은 계속해서 핵 물질과 탄도미사일을 생산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어 “북한의 이런 활동이 계속되고, 단 한 명의 사찰관도 이런 시설을 조사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은 김정은이 비핵화에 진지하다는 믿음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마키 의원은 자신은 계속해서 고위급 간 직접 관여를 지지한다면서도 “그러나 정치극이 아닌, 세심하고 일관된 외교에 의해 뒷받침되는 강력한 경제 제재만이 북한의 위협을 진정으로 낮출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의회와의 긴밀한 조율을 포함한 올바른 접근 방식을 통해 비핵화를 향한 가시적 진전을 여전히 이룰 수 있다는 데 조심스럽게 낙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도 지난달 VOA에 2차 미-북 정상회담을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조치와 연관시켜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단순히 지연을 위한 김정은의 핑계거리에 불과하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을 나와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이어 지난달 말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정의에 미국의 핵 위협 제거가 포함된다고 주장했을 때 가드너 의원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에 2차 정상회담을 취소할 것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