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남중국해서 '항행의 자유' 작전...중 "도발 중단하라"


미 해군의 맥캠벨 유도미사일 장착 구축함. (자료사진)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재개된 오늘(7일) 미 구축함이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에 나서자 중국이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미 태평양함대 사령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구축함 맥캠벨함이 남중국해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 주변 12해리 이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전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작전은 어떤 한 나라를 겨냥하지 않았으며, 정치적 의도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 군함의 전개는 중국법과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미국 측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 군함과 군용기를 현장에 파견해 미 구축함을 확인하고 경고했다며, 미국에 이런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해역의 대부분을 자국 영해로 주장하며 필리핀·베트남·말레이시아·브루나이와 타이완과 영유권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