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예멘 반군 구호 식량 절도 ‘경고’


지난해 9월 예멘 아슬람에서 WFP가 지원한 식량을 하역하고 있다.

유엔 산하 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은 예멘 반군이 구호 식량을 훔쳐서 팔고 있다며 이를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달 31일 낸 성명에서 예멘에 인도적 목적으로 제공된 구호 식량이 수도 사나의 시장에서 팔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나는 예멘 반군 후티가 장악하고 있는 곳입니다. 또 세계식량계획(WFP)은 이를 뒷받침하는 사진 자료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식량계획(WFP)은 10일 안에 이 같은 행위가 중단되지 않으면 식량 지원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경우 300만에 가까운 주민들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후티 반군 측은 세계식량계획(WFP)의 그 같은 주장에 놀랐다며 증거를 제시하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