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 "미국이 제재 압박 유지하면 새로운 길 모색할 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월 1일 노동당 청사에서 신년사를 발표하는 모습을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늘(1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비핵화 의지를 거듭 확인하면서, 미국의 상응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대한 바람도 확인했지만, 상응 조치가 없을 경우 `새로운 길’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종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19년 새해를 맞아 발표한 신년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1일) `조선중앙tv' 등 관영매체들을 통해 발표한 신년사에서,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유익하고 건설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 위원장] "나는 앞으로도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으면, 반드시 국제사회가 환영하는 결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미국이 자신이 취한 선제적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 조치를 거부하고, 제재와 압박을 유지한다면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김 위원장]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자기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우리 인민의 인내심을 오판하면서 일방적으로 그 무엇을 강요하려 들고 의연히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압박으로 나간다면, 우리로서도 어쩔 수 없이 부득불 나라의 자주권과 국가의 최고 이익을 수호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기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완전한 비핵화에로 나가려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불변한 입장이며 나의 확고한 의지"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우리는 더 이상 핵무기를 만들지도, 시험하지도 않으며, 사용하지도, 전파하지도 않을 것이라는데 대해 내외에 선포하고 여러 가지 실천적 조치를 취해왔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한국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가 없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의사를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김 위원장 신년사에 대해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31일) 인터넷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 송년 메시지에서 “북한에 대해 우리는 잘하고 있다”고 밝히고 “서두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청와대는 김 위원장 신년사 발표 직후, "남북 관계의 발전과 북미(미북) 관계의 진전을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도 “완전한 비핵화 입장을 밝힌 것을 환영한다”고 논평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