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선박, 안전검사 1건도 통과 못해…50년 운항 선박도


지난 2006년 10월 홍콩에서 안전규정 위반으로 억류된 북한 선박 강남1 호. (자료사진)

북한이 올해 선박 안전검사를 단 한 건도 통과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로 기록됐습니다. 건조된 지 50년이 다 된 노후 선박들을 여전히 운용하고 있기 때문인데, 북한의 열악한 경제 사정을 보여준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올해 해외 항구에서 안전검사를 받은 북한 선박의 결함 발견률은 100%였습니다.

VOA가 아태지역 항만국통제위원회(도쿄 MOU)의 올해 안전검사 자료를 살펴본 결과 북한 선박들은 모두 121척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중 121척 모두에 ‘결함이 있다’는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이들 선박 중 컨테이너 화물선인 ‘E. 모닝’ 호가 66건의 항목을 지적 받아 결함이 가장 많은 선박으로 나타났고, 이어 49건의 ‘청암’ 호, 40건의 ‘련화 3’ 호 순이었습니다.

‘E. 모닝’ 호는 60건이 넘는 결함 중에 ‘화재 안전’ 부문에서만 23건의 결함 판정을 받았고, 그 외 선박에 물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는 구조물과 항해 관련 안전 부문에서도 9건의 문제를 드러냈습니다. 또 선원들의 생활 환경도 개선돼야 할 점으로 꼽혔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결함이 5건 미만으로 발견된 선박은 중복된 선박을 포함해 35척으로 3분의 1에도 못 미쳤습니다.

대부분의 선박에서 5건 이상의 많은 결함이 발견됐다는 의미입니다.

검사 대상 선박 모두에서 결함이 발견된 나라는 사실상 북한이 유일한 점도 주목됩니다.

올해 10척 이상의 선박이 검사를 받았던 나라 중에는 북한 외에 탄자니아가 유일하게 결함 발견률 100%를 보였습니다.

그러나 탄자니아는 단 12척만이 검사를 받아 100척이 넘게 검사를 받은 북한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북한 선박들은 2015년 단 1척만이 결함이 없는 선박으로 기록됐을 뿐, 2016년부터 3년 연속 결함 발견률 100%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북한 선박이 안전검사를 쉽게 통과하지 못하는 이유는 선박의 노후화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실제로 다른 나라를 항해 중인 북한 선박들은 일부 선박만이 2000년대에 건조됐을 뿐, 대부분이 1980년대 만들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번 안전검사 목록에서 발견된 ‘은파 1’ 호와 ‘성진 3’ 호, ‘두루봉 2’ 호는 1973년에, ‘수송천’ 호는 1974년에 건조됐습니다. 50년 가까이 운항되고 있는 셈입니다.

선박의 사용 기한이 국제 규정으로 정해져 있는 건 아닙니다.

다만 전세계 선박의 움직임을 관장하는 국제해사기구(IMO)는 각국의 선박 평균 사용 기한을 30년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 선박 상당수가 다른 나라들보다 훨씬 더 오랜 기간 선박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한국을 비롯한 북한 주변의 나라들은 선박 사용 기한을 법으로 정해놓고 있습니다.

한국의 경우 선박의 수명을 30년으로 제한했고, 일본은 이보다 짧은 18년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기준 대로라면 올해 검사를 받은 북한 선박의 절반 이상이 운용될 수 없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연식이 오래된 북한 선박이 침몰했다는 소식도 종종 들립니다.

지난해 초 일본 큐슈 섬 앞바다에 침몰해 선원 26명이 일본 해양경비대에 구조됐던 북한 선박 ‘청젠’ 호는 건조연도가 1990년으로, 당시 27년째 운항 중이었습니다.

당시 ‘청젠’ 호 역시 중국 등 항구에서 받은 안전검사에서 10개 안팎의 결함을 지적 받았으며, 때때로 정선 조치가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경제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미 조지타운대 교수는 북한 선박의 운영실태가 북한의 열악한 상황을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 교수] “It reflects the poverty of...”

그러면서 북한 경제가 괜찮았던 1960년대와 70년대에는 직접 선박을 건조하고, 운영하면서 미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과 무역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오래된 선박 만이 남게 됐다는 겁니다.

브라운 교수는 중국 등을 오가는 선박들의 상황이 이처럼 열악하다면, 북한 내부에서 운영 중인 운송 관련 장비들이 어떤 모습일 지 상상해 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