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선원 3명·시신 1구 송환"


백태현 한국 통일부 대변인(자료사진)

바다에서 구조한 북한 주민 3명과 시신 1구를 22일 오전 11시께 판문점을 통해 송환했다고 한국 정부가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지난 20일 동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1척을 발견해 선원 3명을 구조하고 사체 1구를 수습했다"고 이날(22일) 언론에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21일 북한 측에 이들을 인도하겠다는 통지문을 대한적십자사 회장 명의로 보냈고, 북한이 이를 받아들여 송환이 성사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타고 있던 배는 1t 미만의 목선으로, 몇주 동안 표류하다가 대화퇴어장 인근에서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배가 주변에 보낸 구조 요청 신호를 접수한 한국 해군이 구축함인 ‘광개토대왕’함(3천200t)을 표류 현장에 파견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구조 과정에서 화기 관제 레이더를 작동했고, 이 레이더가 일본 자위대의 해상초계기를 겨냥해 일본 측이 반발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한국 해군은 설명했습니다.

21일 이 일을 놓고 한국에 항의한 일본 정부는 다음날인 22일에도 다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미사일의 목표물을 조준하는데 사용되는 화기 관제 레이더가 아닌 수색 레이더를 쓰는 것이 적절했다고 일본 방위성은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