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미국 탓에 핵전쟁 위협 커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일 모스크바에서 연례 기자회견을 했다.

미국 때문에 핵전쟁이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일 비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핵전쟁 위협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하며 미국이 '중거리핵전력조약(INF)'에서 탈퇴하겠다고 위협한 것을 비판했습니다.

이달 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러시아가 INF를 지키지 않으면 60일 안에 조약에서 탈퇴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지난 1987년 두 나라가 맺은 INF는 사거리 500km에서 5천500km 사이의 지상발사 순항미사일의 생산과 배치를 금지한 바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INF 탈퇴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예상하기 힘들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긴장이 높아져 이것이 전쟁으로 이어지는 것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며 핵전쟁이 나면 인류 문명뿐만 아니라 지구 전체가 파괴될 것이라고 푸틴 대통령은 지적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오는 2021년에 효력이 끝나는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을 연장하는 것에 미국이 관심을 보이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