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비건 특별대표 “대북 인도주의 지원 정책 재검토할 것”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한국관리들과 대북협상을 논의하기 위해 1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뒤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미국인들에 대한 북한 여행 금지 조치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스티브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밝혔습니다. 내년 초에 대북 지원단체 관계자들과 만나 이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영권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19일 서울에 도착해 기자들에게 미국인들의 여행 금지 조치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비건 특별대표] “Toward that end, upon my return to Washington DC next week, I have been directed by Secretary of State Pompeo to review United States’ policy on humanitarian assistance provided to the DPRK by private and religious American organizations.”

비건 특별대표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으로부터 다음주 워싱턴에 돌아가면 민간·종교 단체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미국의 정책을 재검토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활동하는 많은 인도주의 지원단체들이 엄격한 국제 제재로 인해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적절한 인도적 지원이 종종 지연된다는 우려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비건 특별대표] “I understand that many humanitarian aid organizations, operating in the DPRK, are concerned that strict enforcement of international sanctions has an occasionally impeded the…”

비건 특별대표는 내년 초에 미 지원단체들과 마주 앉아 적절한 대북 지원을 더 보장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특히 이번 겨울에 있어서 그렇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유엔과 함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면제 방안을 자세히 재검토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런 절차는 미국인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대북 인도주의 단체들은 최근 국무부의 여행 금지 조치와 유엔과 미국의 독자 제재로 인해 지원 활동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개선을 호소했었습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와 관련해 대북 지원물품 전달과 국제 기준의 검증을 위한 관계자들의 북한여행도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 정부는 지난해부터 미국인들의 북한 여행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그러나 이런 제한이 인도적 지원 물자 전달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지난 8월 미국인들의 여행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한 뒤 인도주의 지원단체 관계자들의 방북도 매우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관해 미국의 한 단체 관계자는 ‘VOA’에, 미 정부가 인도주의 지원도 대북 압박의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것 같다며 우려를 나타냈었습니다.

비건 대표는 이날 한국 관리들과 대북 협상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반도를 분단한 70년 간의 적대주의를 넘어 앞으로 나아가도록 북한과 대화하고 접촉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비건 특별대표] “This week the ambassador, he and I, will resume our discussion on how to work together to engage the Democratic Peoples."

비건 특별대표는 22일까지 서울에 머물며 한국 정부 고위 관리들과 만나고, 미-한 워킹그룹 회의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