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억류 캐나다 사업가, 주중 캐나다대사와 접견


대북교류단체 '백두문화교류사' 대표인 마이클 스페이버 씨가 지난 2016년 평양에서 열린 북한-외국인 하키 친선경기 대회 중 기자와 이야기 하고 있다.

중국 당국에 억류된 캐나다인 사업가 마이클 스페이버 씨가 지난 10일 체포된 후 처음으로 캐나다대사와 면회를 했습니다.

캐나다 외교부는 어제(16일) 존 매캘럼 중국주재 캐나다대사가 스페이버 씨를 접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접견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스페이버 씨와 같은 날 중국에 억류됐던 전직 캐나다 외교관인 마이클 코프릭 씨도 14일 캐나다대사와 처음 면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프릭 씨는 지난 10일 베이징에서 체포됐으며, 스페이버 씨는 랴오닝성 단둥에서 같은 날 체포됐습니다. 중국 당국은 두 사람이 국가안보 위해 혐의로 체포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7일) 정례브리핑에서, 체포된 캐나다인 2명과 관련해 중국과 캐나다 측은 원활한 영사 소통을 하고 있으며, 체포된 이들은 모두 법적 권리를 보장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캐나다와의 외교·국방 장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2명의 캐나다인을 억류하고 있는 것은 불법적이고, 용납할 수 없다"면서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언론은 중국 당국이 캐나다인 2명을 체포한 것은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 재무책임자가 캐나다에서 미국의 요청으로 체포된 데 대한 보복 조치라고 풀이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