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애국자 잃었다" 부시 애도


지난해 7월 텍사스주 칼리지스테이션에서 열린 허리케인 피해자 지원행사 모인 미국 전직 대통령들. 왼쪽부터 지미 카터, 조지 H.W. 부시, 바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라는 애국자이자 겸손한 공복(servant)을 잃었다"며, 30일 서거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을 애도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게시한 성명에서 "우리의 마음은 무겁지만 또한 감사로 가득 차 있다"면서,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의 41대 대통령으로서뿐만 아니라 70년 넘게 사랑하는 나라에 헌신해왔고, 2차대전에서 목숨을 잃을 뻔한 조종사이자 군 통수권자, 유엔대사, 정보수장, 중국특사, 부통령으로서도 그랬다"고 적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어 "부시의 삶은 공공에 봉사하는 것이 고귀하고 즐거운 일이며 놀라운 여정임을 보여줬고, 이민자들과 장애인들에게도 미국의 가치를 약속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외교 업적도 높이 평가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이 "핵무기의 재앙을 줄이고, 광범위한 국제 연대를 통해 쿠웨이트에서 독재자를 몰아내는 데 성공했다"고 밝힌 오바마 전 대통령은, "어떤 무력행사 없이도 냉전 종식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고 썼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그런 "헌신이 만들어낸 유산은 누구도 필적할 수 없겠지만, 그는 우리가 도전하기를 원할 것"이라며, "그의 삶은 미국을 위대하게 만드는 것에 대한 증명이고, 그것은 바로 ‘타인에 대한 헌신’이며 건국 이상을 위해 나아가는 나라에 대한 희생이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