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철도 공동조사 30일 시작


경의선 남측 최북단역인 도라산역에서 서울역으로 향하는 기차가 임진강 철교를 건너고 있다. (자료사진)

남북한이 오는 30일부터 북한 철도 공사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시작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실질적인 철도 공사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등으로 인해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김영권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8일 남북이 오는 30일부터 철도 공동조사를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2007년 12월 이후 10여 년 만에 한국 열차가 조사를 위해 북한으로 들어가게 됐습니다.

북한 철도 구간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는 30일부터 18일간 진행됩니다.

북한으로 떠나는 한국 열차는 디젤기관차 1량과 열차 6량 등 총 7량으로 30일 오전 서울역을 출발한 뒤 도라산역에서 기념행사를 갖고 군사분계선을 통과할 예정입니다.

통일부는 북측 판문역에서 한국 측 기관차는 분리 귀환하고 나머지 열차 6량은 북측 기관차가 끌면서 공동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공동조사단에는 통일부와 국토교통부 관리 등 총 28명이 참여합니다.

이번에 공동조사하는 구간은 경의선 400km와 동해선 800km 입니다.

남북 공동조사단은 철로를 따라 이동하며 선로와 침목 등 철도 시설과 구조 체계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남북한 정상은 앞서 올해 안에 철도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했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공동조사가 다 끝나면 착공식을 하는 게 순서라고 말해 물리적으로는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실제 공사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로 인해 비핵화 진전 없이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언론들도 실제 공사는 비핵화 진전에 따라 추진한다는 게 한국 정부의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마크 내퍼 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은 28일 서울에서 열린 국제회의에 참석해 철도 공동체 실현을 위해서는 제재 해제가 필요하다며, 그러나 국제사회는 이런 구체적인 진전은 실질적인 북한의 비핵화 진전없이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란 점을 매우 분명히 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의 한 외교소식통도 ‘VOA’에 북한에 실질적으로 현금이 들어가지 않는다는 점에서 착공식까지는 가능할 수 있지만, 실제 공사는 비핵화 진전 없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제재뿐 아니라 사회기반시설보다 현금을 더 필요로 하는 북한 정부의 입장 때문에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번 공동조사에 대해 지난 10년 간 북한 철도의 변화 상황을 확인할 기회라며 “북측 철도 시설의 실태를 파악하고 향후 현대화를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