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북 비핵화, 남북관계 증진에 뒤처지지 않아야”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0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한반도의 평화와 북한의 비핵화가 남북관계 증진보다 뒤처져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한국의 실무급 ‘워킹그룹’ 출범을 확인하면서, 두 나라의 말과 행동이 같은 페이지에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한반도의 비핵화 과정이 남북관계 발전과 나란히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 have made clear to the Republic of Korea that we do want to make sure that peace on the Peninsula and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ren’t lagging behind the increase in the amount of the inter-relationship between the two Koreas.”

폼페오 장관은 20일 미 국무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북한의 비핵화가 남북관계의 증진에 뒤처지지 않는 것을 원한다는 점을 한국 측에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이들을 동시에 진행되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중요한 병행 과정으로 여긴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 view them as tandem as moving forward together. We view them as important parallel process and that working group is designed to make sure they can continue to remain that way.”

그러면서 미-한 워킹그룹은 두 나라가 이런 방식을 계속하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구성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워킹그룹’이 한반도 문제에 대한 미-한 두 나라의 불협화음을 줄일 것이라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 now have a working group that formalizes those processes so that we can be sure that we don’t talk past each other that we don’t take action or South Koreans don’t take action that on the other is unaware of, or hasn’t had a chance to comment on, or provide their thoughts on... and that’s the purpose of the working group that’s been led on our side by Stephen Biegun.”

미-한 두 나라가 서로 다른 말을 하지 않고, 서로 인지하지 못하거나 생각을 전할 기회를 갖지 못한 채 각자 독자적인 행동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도록 워킹그룹을 갖게 된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이것이 미국 측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주도하는 워킹그룹의 목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비건 대표와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만나고 있다며, 회동의 목적을 양측이 공유하는 목표인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의 긴밀한 조율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Our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Stephen Biegun is meeting today with Republic of Korea Counterpart to further strengthen our close coordination on efforts to achieve our shared goal of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as agreed to by Chairman Kim.”

그러면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는 김정은 위원장도 동의한 목표라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한국과의 회동이 매우 중요하다고 평가하면서 “외교적 노력과 유엔 제재의 지속적인 이행, 그리고 남북협력에 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