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대북 유류 공급 도운 남아공 국적자 제재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북한에 대한 유류 공급과 700만 달러 규모의 돈세탁에 연루된 싱가포르 회사 관계자가 미국의 제재 명단에 추가됐습니다. 미국의 북한 관련 제재는 올해 들어 10번째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재무부가 남아프리카공화국 국적자 1명을 특별지정제재 대상(SDN)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19일, 러시아 태생인 블라들렌 암첸체프가 지난해 제재 명단에 오른 ‘벨머 매니지먼트’에 직간접적으로 연관됐으며, 미국의 제재를 회피하는 방법을 조언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해외자산통제실은 지난해 8월 북한의 에너지 산업 부문에서 활동하던 싱가포르의 ‘트랜스애틀랜틱’을 제재하면서, ‘트랜스 애틀랜틱’에 금융과 재원, 기술, 상품 등을 제공한 ‘벨머 매니지먼트’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당시 제재 명단에는 이들 두 회사와 함께 러시아 국적자 3명도 함께 이름을 올렸었는데, 이번에 암첸체프도 추가된 겁니다.

해외자산통제실은 이들 회사와 개인들이 북한을 대신해 연료성 유류와 휘발유를 구매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지난해 미 법원에 제출된 기소장에는 이들 기업들이 북한과 관련해 수백만 달러의 돈 세탁을 했다는 내용도 명시돼 있다고 해외자산통제실은 지적했습니다.

VOA가 확인한 기소장에 따르면 벨머 매니지먼트는 7차례에 걸쳐 699만9천925달러를 미국과 연계된 은행 계좌들을 통해 이체 받았습니다. 이후 벨머 매니지먼트는 지난해 2월부터 4월 사이 총 685만3천달러를 7번으로 나눠 또 다른 재무부 제재 대상 기업이자 러시아 석유회사인 ‘IPC’에 송금했습니다.

미 법무부는 이 같은 행위가 미국의 ‘국제긴급경제권한법(IEEPA)’과 ‘대북제재와 정책 강화법(NKSPEA)’, 공모와 돈세탁 관련 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기소장에 명시했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제재와 관련해 “북한이 자금을 조성하고 이를 옮기기 위해 범죄자들과 불법 행위자들의 도움에 의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겠다는 의지의 일환으로 북한 정권의 기만적 관행을 도우려는 어떤 상대에 대해서도 계속 제재를 가하고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해외자산통제실은 이날 제재가 제 3국과 북한과의 금융거래와 대북 사업 등을 금지하는 내용 등을 담은 대통령 행정명령 13722호를 근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암첸체프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인(US Person) 등이 암첸체프와 거래하는 행위도 금지됩니다. 미국 정부가 의미하는 ‘미국인(US Person)’에는 미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그리고 미국에 거주하는 외국인과 외국 기업 등이 모두 포함됩니다.

북한과 관련한 미 재무부의 독자 제재는 올해 들어 10번째이고 지난 6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7번째입니다.

가장 최근인 지난달 25일에는 북한과 수백만 달러어치 상품 계약을 맺고, 돈세탁 등을 한 혐의로 싱가포르 국적자 1명과 회사 2곳, 선박 2척이 제재 대상으로 지정됐었습니다.

이날 제재로 올해 북한과 관련해 특별지정제재대상(SDN)으로 지정된 개인과 기관, 선박은 118건으로 늘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