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77명...1천여명 여전히 실종


산불이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파라다이스시에서 소방대원이 16일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에서 지난 8일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대형 산불로 인한 사망자가 77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또 화재 현장에 대한 수색 작업이 계속 진행되는 가운데, 약 1천 명이 여전히 실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소방 당국은 어제(18일) 산불이 아직도 진행 중이지만 진화 작업이 진전을 이루면서 65% 선까지 불길을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주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산불 진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캘리포니아주를 방문해 피해 현장을 직접 둘러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부 파라다이스 시에서 불에 탄 잔해들을 살펴본 후 기자들에게,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파라다이스 시 방문에는 조디 존스 파라다이스 시장과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 주지사 당선인, 브록 롱 연방재난관리청장이 수행했습니다.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어제(18일)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구체적으로 지원을 약속했다며, 지원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