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매체 "김정은 신형 첨단전술무기 시험 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방과학원 시험장을 찾아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 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은 오늘(16일) 김 위원장이 국방과학원 시험장을 찾아 새로 개발한 첨단 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랜 기간 연구 개발되어온 첨단 전술무기는 `우리 국가의 영토를 철벽으로 보위하고 인민군대의 전투력을 비상히 강화하는 데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덧붙였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김 위원장이 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며, 수행 간부들에 둘러싸여 있는 모습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매체들은 이날 시험한 첨단 전술무기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군의 무기시험을 현장에서 지도한 것은 지난해 11월 29일 보도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발사 이후 1년여 만에 처음입니다.

한편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 매체의 보도 이후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약속이 지켜질 것으로 여전히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와 북한을 위한 더 밝은 미래 건설과 관련해 많은 약속을 했다며, 북한과 이런 약속 이행과 관련해 대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